주식 매매할 때 예수금, 증거금, 미수금의 뜻은?

주식 매매를 하게 되면 처음 접하게 되는 용어가 예수금, 증거금, 미수금입니다. 주식을 사고 팔 때 돈이 들어왔다 나갔다 하는데, 그와 관련된 용어죠. 그리 어려운 용어는 아니지만 정확히 이해하고 있어야 문제 없이 거래를 할 수 있습니다.

주식을 사기 위해서 주식 계좌에 돈을 넣어두게 되는데, 그 돈을 예수금이라고 합니다.

주식을 사게 되면 매수 금액의 일정 비율을 예수금에서 차감하는데 이를 증거금이라고 합니다. 이 때 차감하는 비율을 증거금율이라고 합니다.

주식 매수 계약을 한 후 이틀 뒤에 실제 매매가 이루어지는데, 증거금과 예수금이 매수금액에 모자를 때 그 금액을 미수금이라고 합니다.

가만히 보면 아시겠지만, 예수금, 증거금, 미수금 모두 증권회사 입장에서의 용어입니다.

간단히 예를 들어보겠습니다.

주식 계좌에 만원을 입금한다.

  • 예수금 : 10,000원
  • 증거금 : 0원
  • 미수금 : 0원

오천원짜리 A주식 한 주 매수 계약을 체결한다. 증거금률은 40%이다.

  • 예수금 : 8,000원
  • 증거금 : 2,000원
  • 미수금 : 0원

이틀 뒤 실제 주식을 산다.

  • 예수금 : 5,000원
  • 증거금 : 0원
  • 미수금 : 0원

팔천원짜리 B주식 한 주 매수 계약을 체결한다. 증거금률은 40%이다.

  • 예수금 : 1,800원
  • 증거금 : 3,200원
  • 미수금 : 0원

이틀 뒤 실제 주식 거래가 이루어진다.

  • 예수금 : 0원
  • 증거금 : 0원
  • 미수금 : 3,000원

미수금이 발생했을 때 해결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.

  • 미수금 만큼 주식 계좌에 입금한다.
  • 보유한 주식을 판다.

만약 미수금을 입금하지 않거나 주식을 팔지 않고 3일 째가 되면, 증권 회사가 미수금 회수를 위해 주식을 임의로 팔아버립니다. 그리고, 1개월간 100% 증거금률로 거래해야 하는 미수동결계좌가 됩니다.

따라서 미수금이 발생하지 않도록 거래를 하는게 좋고, 미수금이 발생했다면 적절히 주식을 매도하여 손실을 줄여야 합니다.

이 글을 공유하기

댓글(0)

Designed by JB FACTORY